본문 바로가기
Mnet Search 닫기

앨범소개

Au Revoir - 앨범 이미지

아티스트 Glen Check

발매일 2011.09.29

앨범종류 미니앨범(EP)|1CD

음악장르 일렉트로니카 > 하우스

기획사 Soundholic

유통사 케이앤씨뮤직

    빛나는 신스팝 사운드, 모두를 춤추게 하라! – Glen Check(글렌체크)의 New EP앨범 [Au Revoir]

    천재적인 사운드 디자인과 갓 스물이라는 이상적인 나이로 매체와 평단의 극찬을 받으며 일렉트로닉 밴드돌(Band-Doll)로 급부상한 글렌체크! 데뷔 4개월 만에 그린플러그드 서울 2011, 네이버온스테이지 37번째 아티스...

    빛나는 신스팝 사운드, 모두를 춤추게 하라! – Glen Check(글렌체크)의 New EP앨범 [Au Revoir]

    천재적인 사운드 디자인과 갓 스물이라는 이상적인 나이로 매체와 평단의 극찬을 받으며 일렉트로닉 밴드돌(Band-Doll)로 급부상한 글렌체크! 데뷔 4개월 만에 그린플러그드 서울 2011, 네이버온스테이지 37번째 아티스트 선정, 2011 지산 밸리 록 페스티벌, 글로벌개더링 코리아 2011, 2011 그랜드민트페스티벌 출연을 거머쥐며 국내 일렉트로닉 음악씬의 보물 같은 밴드로 자리매김한 이들의 2번째 EP앨범 [Au Revoir] 대발매.

    60-70년대의 복고적 감성과 80년대의 청각적 감성, 유년기를 프랑스에서 보냈던 오마쥬를 가득 담은 이번 EP앨범 [Au Revoir]는 지난 데뷔 EP앨범 [Disco Elevator]와 앞으로 발매 될 1집 앨범의 가교 역활을 함과 동시에 글렌체크의 음악들이 과연 어떻게 변화할지 그 시작을 알려주는 앨범이다. 실제 70-80년대의 음악인들이 당시에 사용하던 아날로그 신서사이저들과 악기들을 사용 해 흔히 말하는`댐핑`도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되었다.

    첫 번째 트랙이자 타이틀 `Au Revoir (오흐브와)`는 일렉트로닉-록 비트와 프랑스어 가사가 덧붙여져 이국적인 감성이 돋보이는 곡이다. 특히, 후반부에 몰아치는 사운드 폭풍은 밤 하늘의 유성이 한꺼번에 쏟아지는 듯한 착각을 불러오면서 런닝 타임보다 더 긴 호흡의 여운을 남기는데, 글렌체크는 곡 발매에 앞서 “더러운 컨버스화와 잘 다려진 셔츠를 떠올리며 무의식적으로 만든 곡”이라고 이 곡에 대해 설명했다. 어떻게 하면 저 두 아이템에서 이런 로맨틱한 멜로디를 만들어 낼 수 있는지 리스너의 입장에서는 궁금하기만 하다.

    이어지는 트랙 `60`s Cardin (60`s 가르뎅)`은 시대를 호령했던 패션디자이너 피에르 가르뎅에 영감을 얻어 작업한 곡으로 `그어진 선 위에 서지 말고 살아남아라, 그리고 들어라`는 가사처럼, 틀에 박힌 삶을 벗어나자는 이야기들을 함축적으로 담고 있다. 패션쇼의 런웨이, 캣워크, 화려한 조명이 연상되는 밝지만 무게감 있는 아날로그 신서사이저들의 향연으로 네이버 온스테이지 라이브와 2011 지산 밸리 록 페스티벌 테마앨범에 수록 되면서 음악팬들의 정식 발매요청에 의해 이번 앨범에 함께 수록되었다.

    이제 막 발매 된 두 곡으로 새 앨범의 방향을 규정짓기엔 아직 보여주고 들려줄게 너무나 많아 보이는 글렌체크! 음악팬의 한 사람으로써 응원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다. 다가오는 12월에는 한국 최고의 VJ 파펑크 영상팀과 호흡을 맞춰 첫 단독공연을 선 보인다고 하니 직접 공연장에서 폭풍 같은 사운드를 온 몸으로 기억하고 오는 것도 좋겠다.

    글 ㅣ 사운드홀릭 ENT / #159 디렉터 주미(노랑트위티)

    앨범소개 더보기

    수록곡

    1CD (2)

    Au Revoir 앨범 수록곡
    번호 곡정보 / 곡명 아티스트 추천 담기 영상 다운로드 원음
    1
    영상이 없습니다.
    MP3
    2
    영상이 없습니다.
    MP3

    이 앨범의 아티스트

    Glen Check

    Glen Check

    남성 | 그룹

    가요 > 일렉트로니카, 팝락

    60`s Cardin

    Long Strange Days Pt.1

    Dreaming Kills

    Vivid

    Mayh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