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C`est La Vie

  • TODAY0 | 통계

앨범소개

C`est La Vie - 앨범 이미지

아티스트 유발이의 소풍

발매일 2014.02.13

앨범종류 정규|1CD

음악장르 가요 > 인디뮤직

기획사 드럭레코드

유통사 지니뮤직

    ‘인디 팝 의 클리셰 덩어리’유발이의 소풍[C'est la vie]

    유발이의 소풍 새앨범이 등장 했다. 평론가 배순탁은 이렇게 표현했다.
    ‘인디 팝 의 클리셰 덩어리’유발이 의 조용한 울림 과연 어떻길래? 궁금해 지지 않을수 없다.
    이전보다 더 완숙해 졌고 멜로디는 강해 졌으며 시야와 소재는 더욱 넓어졌다.
    그...

    ‘인디 팝 의 클리셰 덩어리’유발이의 소풍[C'est la vie]

    유발이의 소풍 새앨범이 등장 했다. 평론가 배순탁은 이렇게 표현했다.
    ‘인디 팝 의 클리셰 덩어리’유발이 의 조용한 울림 과연 어떻길래? 궁금해 지지 않을수 없다.
    이전보다 더 완숙해 졌고 멜로디는 강해 졌으며 시야와 소재는 더욱 넓어졌다.
    그리고 그녀의 음악의 중심에는 피아노 선율이 항상 함께한다.
    그녀가 재즈 연주자 출신이기에 당연한 결과 이지만 여타 홍대 뮤지션과 달리 멜로디가 강점을 보이는 이유가 바로 이것 일 것이다.
    또한 크라잉넛,스윗 소로우 송우진,이지형,아카펠라의 메이트리,킹스턴 루디스카 등이 피쳐링에 참여해 더욱 풍성해 졌다.
    이제 그녀의 부드럽고 독특한 멜로디에 빠져들어 보자.

    유발이의 소풍 [C'est la vie]

    조용하지만 꽤 큰 울림을 주는 앨범들이 있다. 나긋나긋 노래하지만, 그 여운이 긴 음악들도 있다. 그 이유가 무엇일지를 잠시 생각해본다. 가장 쉽게 도출될 수 있는 대답은 역시 가사를 통한 공감대의 형성이 아닐까 싶다. 아니다. 이건 너무 뻔한 결론이다. 이런 유의 음악을 하면서 듣는 이들을 지루하지 않게 끝까지 이끌어간다는 건,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무언가 그들의 음악이 설득력을 갖게 하는, 또 다른 포인트가 있을 것이다.

    음악이다. 구체적으로 언급하자면 가사를 제외한 ‘사운드’라고 해야 할 것이다. 1집과 2집에서도 느꼈지만 유발이의 소풍은 허투루 음악 하는 밴드가 아니다. 유발이의 소풍이라는 이름이 주는 소박한 이미지와 음악적인 지향 때문에 그들은 종종 풋풋한 아마추어리즘이라는, 잘못된 인상으로 각인되곤 했다. 그러나 유발이의 소풍의 음악을 유심히 곱씹어보면, 우선 연주 내공이 만만치 않음을 알 수 있다. 그들의 음악적인 근간인 재즈적인 터치는 물론이요, 섬세한 강약 조절까지, 그 어떤 곡을 들어도 흠잡을 구석이 별로 없다.

    연주를 잘한다는 건, 표현력이 그만큼 넓어질 수 있다는 어떤 가능성의 또 다른 말이다. 이를테면 ‘봄, 아직도’를 들어보라. 영롱한 피아노 연주로 시작부터 귀를 사로잡더니, 유발이의 순수한 목소리가 등장하고, 이후에는 대위법을 활용해 피아노의 질감을 풍성하게 연출해낸다. 은은한 현악 연주도 빼놓을 수 없다. 분위기를 해치지 않는 선에서 곡의 전체적인 라인을 유려하게 지탱한다.

    여기까지다. 코러스의 보컬 하모니를 제외하면, 이게 전부다. 대중음악이 취할 수 있는 형식적인 마지노선에 거의 가까이 근접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듣는 내내 집중할 수 있었다. 영국의 록 비평가 사이먼 프리스는 “중요한 건 사운드와 리듬이다. 가사는 그 다음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의 논지는 이 앨범에도 고스란히 적용된다. 먼저 음악을 사고하고 가사를 들여다봐야 한다. 이건 어디까지나 대중‘음악’인 까닭이다.

    타이틀곡 ‘C’est la vie’에서는 왈츠 리듬을 활용했다. 게스트 보컬은 스윗 소로우의 멤버 송우진이다. 왈츠 리듬으로 출발해 중간에 곡의 리듬을 늘이고, 다시 자연스럽게 왈츠 리듬으로 회귀하는 이 곡은 유발이의 소풍이라는 밴드의 정체성을 압축하고 있는 노래다. 뭐랄까, 그들은 어떤 의미에서는 전형적이지만, 꽤나 자주 그 전형성을 돌파하는 순간들을 굴삭해낼 때가 있다.

    여기에서의 전형성을 ‘인디 팝의 클리셰 덩어리’, ‘그랜드민트페스트벌형 뮤지션’이라고 생각해도 좋다. 어찌되었든, ‘C’est la vie’는 아니나 다를까, 그랜드민트페스티벌에서 연주하면 안성맞춤일 곡이다. 그럼에도 이 곡에는, 그리 단순하게 재단할 수만은 없는, 이론적인 바탕이 탄탄해야만 써낼 수 있는 지점들이 있다. 휘슬, 멜로디언 같은 악기를 사용해 곳곳에 효과음처럼 소리를 배치한다거나, 곡의 완급을 장악하면서 입체적인 구성을 일궈내는 것만 봐도 그렇다. 이거, 진심 아무나 할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니다. 능청스럽게 목소리 연기를 하는 ‘그런 하루’도 마찬가지다. 끈적끈적한 재즈적 분위기를 이렇게 활용할 수 있다니, 누군가의 말마따나 유발이의 소풍 음악에는 (긍정적인 의미에서의) 변태 기질이 있다. 이게 바로 넘쳐나는 인디 팝/포크 뮤지션들과 그들을 구별하게 해주는 가장 큰 동인 중에 하나다.

    ‘123’는 재미있는 상상력이 돋보이는 곡이다. 언뜻 보면 무의미해 보이는 단어들의 조합과 음악을 매치시켜 특정한 공명을 만들어내는 이 곡 역시 재즈에 그 뿌리를 두고 있다. ‘123’의 뒤를 멈춤 없이 흐르는 재즈 기타 솔로를 들어보라. 어린 시절, 나도 이런 연주를 하고 싶었다. 그런데 재능 부족으로 안됐다. 그래서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것이다.

    이 외에도 음반은 마지막 곡인 ‘날이 저물면’까지, 흥미로운 들을거리로 가득하다. 아카펠라를 도입한 ‘친구야 보고 싶다’, 이지형을 피처링한 곡이자 한가한 일요일 오후를 담백한 사운드로 묘사하다가 갑작스럽게 패턴을 전환하면서 주위를 환기시키는 ‘일요일 오후’, 계란에 대한 뜬금없는 무한 찬사를 들을 수 있는 ‘Egg Song’ 등이 대표적이다. 적어도 한국에서 인디 팝/포크 신은 거칠게 말해 연주보다는 상상력이 상품이 되어 팔리는 세계다. 유발이의 소풍은 이 둘 모두에 능하다. 이 음반이 일궈낸 단 하나의 성취가 있다면 바로 이것이다.

    이제, 가사를 논해야할 때다. 유발이가 쓰는 가사에 시적인 무언가가 있다고 말하기는 힘들지만, 그의 노랫말은 사운드와 더없이 적확한 어울림을 뽑아 올린다. ‘봄, 아직도’에서 그리고 있는 노스탤지어라든가, ‘123’와 ‘Egg Song’에서의 반짝이는 상상력 등이 증명해주듯, 일상의 풍경을 스냅샷처럼 포착해 가사화하는 그의 재능은 그 누구와 견주어서도 부족함이 없다.

    유발이의 소풍 같은 음악들의 의미를 되짚어 본다. 이런 음악은 그러니까, 우리네 삶의 숨구멍이다. 이런 음악들이 있어서 팍팍한 대도시인의 삶에서 숨구멍이 가끔씩은 탁탁 열리는 것 아니겠는가. 마음 편히 내려놓고 들어야 그 자그마한 틈으로 슬며시 다가오는 음악. 문학평론가 신형철의 말을 빌리자면, 결심이 아닌 방심(放心)을 해야 찾아오는 음악. 그러나 기본기가 튼튼해 함부로 대해서는 안 될 음악.

    개인적인 입장에서 홍대 인디 팝/포크유의 음악에 질릴 대로 질려있었던 게 사실이다. 그간 거의 노이로제에 가까운 반응을 보였던 와중에 유발이의 소풍은 ‘특별한 예외’로서 앞으로도 기억될 것이다. ‘롸큰롤!’도 아니고, 이런 유의 음악을 즐겨찾기하게 될 줄이야, 이건 나도 예상하지 못했던 바다.

    글, 배순탁 (음악평론가, 배철수의 음악캠프 작가, SBS 파워 FM ‘애프터클럽’ DJ)

    앨범소개 더보기

    수록곡

    1CD (10)

    C`est La Vie 앨범 수록곡
    번호 곡정보 / 곡명 아티스트 추천 담기 영상 다운로드 원음
    1

    유발이의 소풍

    영상이 없습니다.
    MP3
    2

    유발이의 소풍

    영상이 없습니다.
    MP3
    3

    유발이의 소풍

    영상이 없습니다.
    MP3
    4

    유발이의 소풍

    영상이 없습니다.
    MP3
    5

    유발이의 소풍

    영상이 없습니다.
    MP3
    6

    유발이의 소풍

    영상이 없습니다.
    MP3
    7

    유발이의 소풍

    영상이 없습니다.
    MP3
    8

    유발이의 소풍

    영상이 없습니다.
    MP3
    9

    유발이의 소풍

    영상이 없습니다.
    MP3
    10

    유발이의 소풍

    영상이 없습니다.
    MP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