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하늘과 닿은 마을

  • TODAY0 | 통계

앨범소개

하늘과 닿은 마을 - 앨범 이미지

아티스트 루빈(Ruvin)

발매일 2015.07.08

앨범종류 정규|1CD

음악장르 가요 > 락

기획사 Ponycanyon(Korea)

유통사 지니뮤직, Stone Music Entertainment

    반가워, 반가워!

    그를 안지 4년 쯤 되는 것 같다. 내 공연의 기타 세션을 구하면서 그를 처음 보았다. 술은 잘 드시냐고 했더니 순진한 얼굴로 잘 못먹는다면서 손사레를 쳤었다.

    친해지고 싶은 마음에 그래도 간단하게 맥주 한 잔만 하시죠, 하면서 데려간 근처 펍에서 결코 맥주를 간단하게 마시지 않았던 그를 보았다.<...

    반가워, 반가워!

    그를 안지 4년 쯤 되는 것 같다. 내 공연의 기타 세션을 구하면서 그를 처음 보았다. 술은 잘 드시냐고 했더니 순진한 얼굴로 잘 못먹는다면서 손사레를 쳤었다.

    친해지고 싶은 마음에 그래도 간단하게 맥주 한 잔만 하시죠, 하면서 데려간 근처 펍에서 결코 맥주를 간단하게 마시지 않았던 그를 보았다.

    - 아니 이렇게 잘 드시면서 왜 못드신다고....

    그의 대답이 지금은 잘 기억나지 않지만 아무튼 그렇게 나에게 순진함을 어필하려다가 실패한 첫만남의 기억이 강렬해서였는지 그 뒤로 나에게 루빈은 어설프게 음흉한 사람으로 각인되어있다.

    각자의 일로 소원하던 중 그에게서 앨범을 완성했다는 연락을 받았다.

    그는 그동안 나를 비롯한 여러 뮤지션들과 이런저런 작업을 하느라 정작 자기 작업을 뒷전으로 미루어왔었다. 그런 그의 사정을 잘 알았기에 그의 앨범 소식을 듣자 마치 나의 오랜 숙원 사업을 해결한 듯 얼마나 후련하고 반갑던지.

    그렇게 듣기 시작한 따끈따끈한 그의 트랙들은 너무나 김정환(루빈의 본명)이었다.

    늘 음흉하다고 놀렸지만 말하지 않아도 사실 알고 있었던 그의 많은 면면들이 아주 착실하게 트랙으로 기록되어 있었다. 그는 알고보면 아주 쑥스러움이 많은 사람이고(말을 해줘) , 아일랜드를 무척 사랑하며(백조의 호수), 어머니를 잃은 슬픔에서 자유롭지 못하고(하늘과 닿은 마을), 굉장한 호기심을 갖고 있는 사람(지구반대편에서의 하루)이다. 언제나 더 나은 세상과(침묵의 소리) 더 나은 자신을 위해(이름) 끊임없이 고민하고 성찰하는 사람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는 음악을 심하다 싶게 사랑한다(기적의 이름).

    이토록 자기를 훌륭하게 나누어서 그걸 한 곡 한 곡 담아낼 수도 있구나. 손오공의 머리카락처럼 위기의 순간이라도 오면 곡들이 각각 김정환의 분신으로 바뀔 수도 있을것만 같다. 그를 잘 아는 사람으로서 이런 기분은 되게 재미있으면서도 한동안 나를 조용히 돌아보게 했다. 역시 좋은 음악을 하기 위해서라도 나는 나 자신을 잘 살게 해야한다는 것을 다시한 번 실감한다. 나는 그의 이번 앨범을 들으면서 그가 지금까지 참 잘 살아왔다는 것을 확인하고, 안심했다.

    그러나 명심해야 할 것은 그럼에도 그는 착실하게 음흉한 사람이며 나는 그런 그의 음흉함을 그 무엇보다 아끼고 좋아한다는 것이다.

    그의 앨범을 환영한다. 여름이 한결 아름다워질 것 같다.

    -요조


    루빈 - 아일랜드 음악 밴드 ‘바드’의 기타리스트 겸 보컬.

    이루마의 ‘너의 마음 속엔 강이 흐른다’ 의 객원 보컬, 또 그 외에 많은 다른 가수들의 음반에 객원보컬과 기타연주자로 참여했고 공연장에서 기타연주와 목소리를 들려주고 있다. 또 영화음악, 드라마음악, 뮤지컬음악, 뮤지컬배우로도 참여하고 있다. 2012년에 EP음반 ‘첫 데이트를 마치고’를 발표했고, 싱글음반으로는 2015년 4월에 ‘내 손을 잡아준다면’과 6월에 가수 박정현씨와 함께한 ‘날 닮은 그대’를 발표했다.

    그리고 2015년 7월 8일, 그의 생일이기도 한 이 날, 첫 정규음반 ‘하늘과 닿은 마을’을 발표했다. 이 음반에는 총 올해 나왔던 싱글 2곡을 포함한 총 11곡이 수록되어 있다. 앨범의 소개로는 그와 평소 친분이 두터웠던 가수 요조가 글을 써 주었다.

    -곡 소개

    기적의 이름 (A Miracle’s Name)

    - 살아가는데에 필요한 많은 것들이 있다. 굶지 않을 음식이 필요하고, 다시 활동할 수 있게 쉴 수 있는 공간도 필요하다. 하지만 어떤 것들은 단지 그 존재만으로도 힘이 된다. 이 곡에서는 인물로 묘사했지만 음악 또한 그렇지 않을까. 힘찬 멜로디로 이 음반의 존재, 나의 존재, 그리고 우리의 존재에 대해 말하려고 한다.

    내 손을 잡아준다면 (If You’d Hold My Hand)

    - 망설이고 있는 남녀의 이야기다. 사랑이 이루어진 후에 세상 모든게 지금까지와는 달라져 보이는 느낌을 표현했다. 전반적으로 밴조(banjo)를 사용했는데, 경쾌한 느낌을 주고 싶었다. 또 인트로부터 강이채의 피들(fiddle)연주로 컨트리팝 같은 느낌을 더했다.

    말을 해줘 (Speak To Me)

    - 굉장히 소심한 사람의 이야기다. 하루종일 좋아하는 누군가를 생각하지만 용기가 없어서 고백할 수는 없고, 상대방이 날 좋아해서 먼저 고백해주기를 바라는 내용이다. 설레이는 느낌을 표현하기 위해 전반적으로 디지털 사운드를 많이 사용했는데, 프로듀서와 연주자로 활동중인 김현석이 사운드 디자인을 했다.

    하늘과 닿은 마을 (The Village at Heaven’s Edge)

    - 몇 년 전에 어머니께서 암으로 돌아가셨는데, 어머니께서 계시는 무덤에 밤늦게 찾아간 상황을 그대로 표현한 곡이다. 어두운 밤, 조용한 마을에는 오로지 달빛밖에 없었고 하늘엔 별이 가득했는데, 무덤이 있는 언덕을 올라가는데 그 언덕 너머에 별들이 가득 보였고, 마치 하늘과 닿아 있는 듯 보였다. 느린 템포의 발라드 곡이다.

    작은 지혜 - with 이혜인 (Small Wisdom - with Lee Hye In)

    - 이별 앞에서는 어떤 이야기도 소용이 없지 않을까. 사랑은 아름답다거나, 이별 후에 아픔은 시간이 지나면 없어질거라는 세상의 조언들에 대한 투정을 담았다. 느린 템포의 발라드곡이고, 앨범의 거의 모든 곡에 함께 노래해 준 이혜인이 많이 두드러지는 곡이다.

    침묵의 소리 - with 임주연 (The Sound of Silence - with Lim Ju Yeon)

    - 가끔 사람들이 정말 외롭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나가는 길가에 사람들의 무표정한 얼굴에서 소리없는 비명이 느껴질 때가 있다. '나는 행복하지 않아, 나는 너무 화가 나있어' 와 같은. 가끔은 조용히 나의 이야기를 들어 줄 누군가가 필요하지 않을까. 앨범의 모든 피아노를 연주해 준 임주연이 이 곡에서는 노래도 불러주었다.

    혼란 (Confusion)

    - 이별을 하고 난 후에 너무 괴로워서 만든 곡이다. 나를 만나는 중에 내게 숨기고 다른 사람들 동시에 만났는데 그 상황을 알고도 좋아하는 걸 멈출 수가 없었다. 머릿 속에서 그 사람을 그리워하는 생각과 잊고 싶어하는 생각의 충돌을 표현했다. 이 곡은 오랫동안 트리오로 함께 공연했던 베이스에 구본암과 드럼에 임상우의 연주가 돋보인다.

    백조의 호수 (Swan Lake)

    - 몇 년 전 아일랜드의 골웨이(Galway)를 여행하던 중에 잠시 숙소에서 나와 부둣가에서 만든 곡이다. 어두운 밤 이었고 바다에는 가득 백조들 잠을 자고 있었다. 그리고 정말 평온해 보였는데, 나의 마음도 저렇게 평온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생각해봤다.

    지구반대편에서의 하루 (A Day On The Other Side Of Earth)

    - 유학생활에 대한 상상을 하며 만든 곡이다. 멀리 떨어진 곳에서의 생활이 외롭고 힘들지만 이 모든 순간들이 나의 미래를 만들어 줄 것이라는 내용이다. 이 곡에는 특히 화려한 연주의 드럼이 필요했는데, 피아의 드러머 양혜승이 함께 해주었다.

    날 닮은 그대 - with 박정현 (Nexus - with Lena Park)

    - 바다를 바라보며 만든 곡이다. 이 바다의 끝에는 또 다른 육지가 닿아있고 그 곳에도 나와 같은 누군가가 앉아서 이 바다를 바라보고 있지 않을까, 또 서로의 이야기를 바다에 흘려보내고 또 서로 그 이야기를 나누고 있지 않을까 생각해 보았다. 결국 우리 모두는 이렇게 닿아 있는 것만 같았다. 이 곡에는 박정현이 함께 불러주어서 이야기를 완성시켜 주었다.

    이름 (Name)

    - 몇 년 전에 마음이 심하게 무너진 적이 있었는데, 그때 내가 살아온 모든게 잘못되었다고 느꼈다. 더 진실된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겸손하고 진지하게 살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담았다. 앨범의 시작과 마찬가지로 각자의 존재를 다시 바라보고 싶은 마음에 마지막에 넣은 곡이다.

    앨범소개 더보기

    수록곡

    1CD (11)

    하늘과 닿은 마을 앨범 수록곡
    번호 곡정보 / 곡명 아티스트 추천 담기 영상 다운로드 원음
    1

    루빈(Ruvin)

    영상이 없습니다.
    MP3
    2

    루빈(Ruvin)

    영상이 없습니다.
    MP3
    3

    루빈(Ruvin)

    영상이 없습니다.
    MP3
    4

    루빈(Ruvin)

    MP3
    5

    루빈(Ruvin)

    영상이 없습니다.
    MP3
    6

    루빈(Ruvin)

    영상이 없습니다.
    MP3
    7

    루빈(Ruvin)

    영상이 없습니다.
    MP3
    8

    루빈(Ruvin)

    영상이 없습니다.
    MP3
    9

    루빈(Ruvin)

    영상이 없습니다.
    MP3
    10

    루빈(Ruvin)

    영상이 없습니다.
    MP3
    11

    루빈(Ruvin)

    영상이 없습니다.
    MP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