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용화 "처음으로 안무 도전, 댄스가수분들 리스펙한다"

등록일|2017.07.19

  • Writer : 김지연

 
밴드 씨엔블루의 정용화가 타이틀곡 '여자여자해'가 신나는 댄스팝이라 처음으로 안무에 도전했다며 댄스 가수분들을 존경한다는 뜻을 밝혔다.
 
정용화는 19일 오전 서울 성동구 레필로소피에서 두 번째 솔로앨범 'DO DISTURB(두 디스터브)' 발매기념 기자회견을 열고 소감을 밝혔다.

 


정용화는 "얼마 전 하와이를 다녀왔는데 하와이에 빠졌다. 지금 옷도 그렇고 전체적으로 알로하 느낌으로 가자고 해 여름에 잘 어울리는 노래를 타이틀곡으로 정하게 됐다"며 "음악을 만들고 나니 회사에서 춤춰야 하지 않겠냐고 하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용화는 "안무 연습을 해본 적이 없다. 그래서 댄스는 아닌 것 같다고 그랬는데 그래서 절충을 해 제가 몇 부분은 같이 따라하는 그런 음악이 됐다"며 "그래서 굉장히 떨리고 뮤직비디오 찍는데 너무 많이 떨었다. 그리고 너무 힘들었다. 댄스가수분들 리스펙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용화의 새 앨범 타이틀 '두 디스터브'는 투어 중 호텔 방 앞에 걸려있던 'DO NOT DISTURB(방해하지 마시오)' 사인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평소 음악을 할 때 'DO NOT DISTURB' 모드로 작업에만 몰두했던 정용화. 방문에 걸린 사인을 보면서 문득 이번 앨범만큼은 'NOT'을 지우고 많은 사람들에게 듣기 쉽게, 편하게 다가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그의 바람대로 이번 앨범에는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6곡이 담겼다. 펑키한 사운드가 돋보이는 댄스팝 타이틀곡 '여자여자해(That Girl)'를 비롯해 달콤한 미디엄 템포의 '딱 붙어(Closer)', 중독성이 강한 딥하우스 'Password', 서정적이고 차분한 멜로디의 'Navigation', 90년대 발라드 감성을 재현한 '대답하지마(Not Anymore)', 잔잔한 발라드 '널 잊는 시간 속(Lost in Time)'까지 뮤지션 정용화의 다채로운 음악 세계를 느낄 수 있다.
 
사진 제공=FNC엔터테인먼트 

 

이 기사는 enews 에서 제공하였습니다.
김지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