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곡 소개

The Lotto - 앨범
The Lotto (04:23) 피노다인(Pinodyne)
  • 가사
  • 알람을 한 400개는 맞춰놔도 모자라.
    "지각이다!" 란 말을 할 시간도 모자라.
    버스를 타도 매번 자리가 모자라.
    상사의 잔소리를 항상 먹고살아.
    담뱃값부터 버스비까지 모든게 인상.
    그에 비해 여전히 쥐꼬리만한 월급.
    빈 담배곽처럼 또 구겨지는 인상.
    몇년째 같은 표정이 머무르는 얼굴.
    결혼은 내게는 아직 꿈같은 얘기야.
    이 문제는 부모님과의 말다툼의 씨앗.
    볼 때마다 서글픈 내 통장잔고.
    그러니 버틸 수 밖에. 그냥 맘 잡고.
    달마다 나오는 고지서는 도둑놈들.
    억울하지만 어쩌겠어. 난 고분고분.
    이런 쳇바퀴 속에서 목돈을 모으는 건 참 어려운 일.
    그래서 떠오른 것은 바로 이것.
    손바닥만한 종이쪼가리.
    그 안엔 마흔다섯개의 숫자.
    돌아오는 금요일마다 기도하지.
    아우, 떨려서 난 잠을 푹 못자.
    제발 한번만, 제발 한번만.
    두번도 안 바래. 제발 한번만.

    이건 8,145,060 분의 1의 확률.
    씨발 차라리 은행을 터는게 훨씬 나을 듯.
    벼락 맞을 확률보다 낮다는데
    차라리 벼락이나 맞는게 더 낫겠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은 혹시
    하는 기대가 되는건 어쩔수 없지..
    한 대여섯장 손에 쥐고 나오는 길.
    '제발 이 중에 1등이 한 번만 나오길.'
    꽝, 또는 꽝, 계속 꽝. 그리고 꽝.
    이 빌어먹을 종이에다 아무리 얼마를 쏟아부어봤자
    예상은 싸그리빗나가.
    속으로 많이 운다. 혹시 남들이 볼까봐.
    '안되는줄 알면서 왜그랬을까'
    그걸 알면서도 하고, 후회해 매순간.
    허나 기대감이 없인 너무 팍팍한 일주일.
    난 꿈을 꿔. 언젠가 되는 그 순간을.
    그토록 내고싶던 앨범을 내고
    낡아빠진 아버지의 똥차를 벤츠로.
    가고싶은 곳에 가서 몇달을 지내도
    1g 의 걱정없이 지갑을 꺼내고-
    상상만으로도 행복해지는 느낌.
    지갑을 열고 확인하고 미소짓고 다시 닫아.
    오늘따라 소주의 맛이 달아..

오류가사신고

  • 참여스탭

이곡의 아티스트

피노다인(Pinodyne)

피노다인(Pinodyne)

남성 | 그룹

가요 > 랩/힙합

이 곡이 수록된 앨범

PINOcchio - 앨범

PINOcchio

피노다인(Pinodyne)

2013.04.02

미니차트

차트 정보가 없습니다.